정치일반

주호영, “이용수 할머니 절규에 국민으로서 분노”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5일 “‘그동안 바보같이 이용당했다,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는 이용수 할머니의 절규 맺힌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1차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의기억연대 의혹’을 폭로한 이 할머니의 두번째 기자회견을 거론하면서 “오죽 답답했으면 구순 넘은 연세에 이렇게까지 울분을 토하면서 마이크를 잡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정치권에서 손 놓고 있는 건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통합당은 철저히 피해자 입장에서 피해자 중심으로 모든 의혹을 낱낱이 들여다보고 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국정조사 추진까지 폭넓게 검토하는 등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통합당은 이날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와 윤 당선자가 대표로 있었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각종 의혹 등이 진상 규명 대상이다.

앞서 통합당은 윤 당선자가 자신의 개인 계좌로 위안부 할머니 관련 모금을 진행한 점을 비롯, 각종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도 추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통합당은 곽상도 의원을 위원장으로, 박성중 의원과 김병욱·김은혜·황보승희 당선자를 위원으로 임명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