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도심 속 이웃과 함께...가족친화마을 발대식 개최

대구시 대구가족친화마을 6개 선정
27일 대구가족친화마을 조성사업 발대식 개최

지난해 가족친화마을 조성사업 발대식 모습.


대구시는 27일 대구여성가족재단 대회의실에서 ‘2020년 대구가족친화마을 조성사업’ 발대식을 개최한다.

가족친화마을 대표 및 일·가정양립지원센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이번 발대식은 사업 활성화를 위한 결의를 다짐하고, 그동안 추진해 온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성공사례를 공유한다.

가족친화마을 조성사업은 2016년부터 시작한 공모사업이다. 대구시는 지난 4년 간 20개 마을 대상으로 가족친화마을을 조성했다. 올해도 6개 마을을 선정해 가족과 이웃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마을공동체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본 주제는 아이사랑 어울림사업, 세대통합 어르신 돌봄사업, 가족행복 공동활동사업, 가족친화마을 운영사업 등이다.

동구 혁신마을 ‘어르신과 우리동네 생태체험’, 동구 불로마을 ‘나도 캘리그라피 작가’, 북구 동천마을 ‘조물딱 세대소통’, 수성구 상동마을 ‘효잔치’, 달서구 감삼마을 ‘세대통합 스페셜세러데이’, 올해 처음 선정된 수성구 고산마을은 ‘꽃으로 말하다와 건강한 여름나기’사업등이 진행된다.

대구시는 일·가정양립지원센터와 함께 올해 선정된 가족친화마을의 사업추진 역량강화를 위해 지속적인 교육을 실시하고, 마을별 추진사업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예산과 컨설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구시 강명숙 여성가족청소년국장은 “지역 주민들이 함께 모여 생각하고 즐기는 과정을 통해 마을공동체는 더욱더 견고히 다져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