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27일, 생애 첫 등교 개학하는 초1, 6월초까지 초중고 속속 등교

대구시교육청.


올해 입학한 초등학생들이 27일부터 등교 개학을 한다. 생애 처음으로 책가방을 메고 학교에 가는 셈이다.

대구지역에서도 1만9천300여 명의 초등학교 신입생들이 설레이는 마음으로 학교 교문에 첫 발을 내딛는다.

하지만 학부모들의 마음은 혼란스럽다. 학교에 보내자니 코로나 감염에 대한 두려움이 앞서고, 마냥 집에서 원격수업을 듣고 있는 아이들을 보자니 교육에 대한 걱정이 앞서고 있기 때문이다.

대구시교육청은 학교급별 등교수업 운영 방안으로 초등학교는 ‘안심 등교제’를 실시하고, 감염 예방 안전봉사 도우미제를 운영한다.

‘안심 등교제’는 등교하는 학생수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5부제 또는 3부제로 운영된다. 즉 초등학생은 요일별 등교를 통해 등교 인원은 최소화된다.

통상 대구지역 초등학생들의 학급별 인원이 25명 정도로 5부제가 적용될 경우, 학생들은 일주일에 한번만 학교에 등교하고 나머지 날은 원격수업으로 대체된다.

학력 결손을 막을 방안도 지원된다. 초 1~2학년을 위해서는 콘텐츠와 학습꾸러미, 3~6학년을 위해서는 교과별, 차시별 학습안내 자료를 제공한다.

또 학교 규모에 따라 학교당 4~10명씩 총 1천500여 명의 방과후학교 강사를 도우미로 위촉해 발열체크, 쉬는 시간 및 현관 생활 지도와 급식 지도 등을 지원해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역 교육계 관계자는 “거리 두기와 혼합 수업을 기반으로 한 대구권 교육의 방역시스템은 전체 학생의 절반 정도가 등교를 시작하는 27일 이후 진면목이 드러날 전망이다”고 말했다.

한편 학교 등교는 지난 20일 고등학교 3학년생이 먼저 시작해 27일에는 고2, 중3, 초1·2, 유치원, 6월3일에는 고1·중2·초3~4학년, 6월8일에는 중 1과 초5~6학년이 순차적으로 등교할 예정이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대구시교육청, 고교학점제 인프라 구축 지원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학생 과목 선택권 보장을 위한 공모사업을 실시한다. 지원
2020-07-06 15:39:14

경북대·전남대, 제2회 영호남 교류 학술대회 개최

경북대 인문대학(학장 허정애)·인문학술원(원장 윤재석)·영남문화연구원(원장
2020-07-06 15:25:5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