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매주 넷째 수요일은 대구 방역의 날...방역수칙 지키기

대구시, 27일 방역의 날 캠페인 및 모의훈련 실시
인원 장비 동원 훈련 아닌 생활방역 지키기 진행

지난달 3일 대구시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 일대에서 육군 2작전사령부 장병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소독 작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는 매월 넷째 수요일을 대구 방역의 날로 정하고 27일 방역 모의훈련을 실시한다.

방역의 날은 코로나19 방역의 공감대를 확산하고 모든 시민이 참여하는 시민참여형 방역체계를 마련하자는 취지다.

방역의 날 실시하는 구·군별, 기관별, 단체별 방역 모의 훈련은 화재와 같은 눈에 보이는 대상이 아닌, 눈에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하는 훈련이다.

많은 장비와 인력이 필요한 훈련이 아니고 시민 스스로 방역에 대한 세심한 이해와 행동으로 개인위생수칙 준수와 행동요령을 습득하는 실행 중심의 코로나19 예방 및 대응을 할 수 있는 훈련이다.

훈련 내용은 손세정제 바르기, 마스크 쓰기, 체온계로 체온재기,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시 격리하기, 사무실 소독하기, 코로나19 예방 생활수칙 읽기 등이다.

대구시 최삼룡 시민안전실장은 “자칫 사소하게 생각할 수 있는 내용이지만, 지속적인 훈련이 시민들의 행동 습관으로 이어져 코로나19 예방을 하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