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테크노폴리스로 명곡리 진·출입 램프도로 29일 개통

수목원 입구~옥포 기세터널 일대의 상습 교통 지·정체 완화

테크노폴리스로 명곡리 진·출입로


대구시 건설본부는 테크노폴리스로 명곡리 진·출입 램프건설을 준공해 이달 29일 오후 3시부터 개통한다.

대구시는 상화로와 수목원 입구 일대 피크 시간대의 교통정체 완화를 위해 102억 원을 들여 2017년 램프 공사를 시작했다.

평소 테크노폴리스로는 하루 4만5천여 대의 차량이 이용하고 있다.

특히 출·퇴근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피크시간대에는 옥포 기세터널~대진초교삼거리, 수목원 입구까지 지·정체가 반복되고 있어 이용객들의 불만이 높았다.

이번 램프도로의 개통으로 출·퇴근 시 화원, 명곡 방향으로 진·출입하는 차량이 하루 2천800대 정도다.

이로 인해 본선의 통행시간 단축과 상습정체 완화로 피크시간대 도로 서비스 수준이 F에서 C~D 수준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 이동호 건설본부장은 “이번 램프도로 완공으로 상습 교통 정체의 완화는 물론 주변 지역발전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