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금오공대, 대구·경북지역 대학 중 유일하게 산학협력 거점형 플랫폼 운영기관 선정

대경권 산학협력 거점 대학 역할 맡아, 국비 45억여 원 확보

금오공과대학교 본관 전경.
금오공과대학교가 산·학 협력 거점형 플랫폼(R&D) 운영기관에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시행하는 산·학 협력 거점형 플랫폼 사업은 대학에 구축된 기술개발 관련 인프라를 혁신 역량이 부족한 지역 중소기업에 개방해 기업의 기술개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금오공대는 수도권과 동남권 등 5개 권역 가운데 대경권 운영기관에 선정돼 2022년까지 2년1개월 간 45억8천만여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평가에서 금오공대는 중소기업 지원 실적과 관련 경험이 풍부하고 지역별 특화산업 분석과 지원 계획이 구체적으로 수립된 점, 중소기업 전담지원 전문 인력과 공간, 기자재 등의 물적 인프라를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산·학 협력 거점형 플랫폼 사업 지원대상은 기업부설연구소를 갖추지 못한 기업으로 다음달 중순께 금오공대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에서 모집할 예정이다.

금오공대 김태오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장은 “지역 기업의 역량 분석에 따른 맞춤형 R&D를 지원해 코로나19로 침체된 대구·경북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오공대는 구미산업기술정보센터 기업지원사업, 연구마을 지원사업, 맞춤형 기술파트너 지원사업 등을 바탕으로 지역 중소기업의 성장과 발전을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18년 제19회 중소기업기술혁신대전에서 단체부문 대통령상을 받았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