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FC, 국가대표 골키퍼 구성윤 영입

구성윤
대구FC가 국가대표 골키퍼 구성윤을 영입했다.

대구FC 공식 지정병원인 으뜸병원에서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구성윤은 1일 선수단에 합류해 본격적으로 경기 출전을 준비할 예정이다.

구성윤은 197㎝의 큰 키를 활용한 공중볼 장악 능력과 반사 신경, 발밑 기술 등이 강점인 골키퍼다.

세레소 오사카 18세 이하 팀을 거쳐 2013년 세레소 오사카 1군에 합류했다. 이후 2015년 콘사도레 삿포로로 이적하면서 5시즌 간 주전 골키퍼로 활약했다. J리그 출전 기록은 167경기다.

2012년부터 꾸준히 연령대별 대표팀의 부름을 받는 등 실력을 인정받았고 2015년부터는 국가대표팀 수문장으로 선발돼 활약하고 있다.

구성윤은 “대팍의 뜨거운 분위기에서 축구하는 팀에 오게 돼 벌써 가슴이 뛰고 있다”며 “K리그는 처음이기 때문에 신인의 자세로 왔다. 파이널A,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 더 나아가 리그 우승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뛰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대구가 충분히 가능성을 가지고 있고 나 또한 그 꿈을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