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 오는 근로자 관광객에 10만 원 추가 지원

정부의 중소기업 근로자 휴가 국내여행 경비 지원으로 지역관광 경기 활성화

경북문화관광공사가 경북으로 여행오는 관광객들에게 10만 원까지 여행경비를 지원해 관광경기 활성화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해 경북에서 체험관광을 즐기는 장면.


경북문화관광공사가 경북도와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2020 중소기업 근로자 휴가 지원사업’과 연계해 전국 근로자 및 가족을 경북으로 유치한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진 중인 ‘2020 중소기업 근로자 휴가 지원사업’은 근로자의 ‘쉼표가 있는 삶’을 추구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직장 내 자유로운 휴가 문화 조성을 위해 기업과 정부가 전국 근로자의 국내여행 경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한국관광공사에서 공고해 모집선정해 결정된 전국 9천여 개 중소기업·소상공인 등 근로자 12만 명을 대상으로 20만 원을 부담하면 기업에서 10만 원, 정부에서 10만 원의 휴가비를 지원받아 총 40만 원의 휴가비를 쓰게 된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2020 근로자 휴가 지원사업’ 프로모션을 선도적으로 실시해 참여하는 근로자들이 경북 관광상품을 구매할 경우 최대 10만 원의 추가할인 혜택을 부여한다. 다른 시도 보다 경북을 우선 방문토록 유도해 지역 관광산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더욱이 온라인 몰(휴가샵)에 경북 관광상품 특별관을 조성해 경북과 관련된 숙박, 패키지여행, 입장권 등 경북 관광상품을 더욱더 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하여 경북 방문을 유도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언택트 마케팅의 일환으로 추진됐고, 이번 근로자 휴가비 지원사업을 통해 경북도에 전국 근로자가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피해가 큰 지역 관광업계에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앞으로도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 문의는 E-mail vacation.benepia@sk.com 또는 전화 1670-1330으로 연락하면 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경북의 205개 기업 및 단체의 근로자 1천486명이 혜택을 받을 예정이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