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국민이 나서 윤미향 퇴출 운동 벌여야

지난달 30일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나란히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가 각종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에 대해 “검찰 수사가 부족하다면 국정조사, 아니면 국민이 나서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 윤 의원의 기자회견은 진땀만 뻘뻘 흘리면서 자기주장만 늘어놓은 것으로 의혹 소명이 전혀 되지 않았고 오히려 확장한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의혹에 대해) 우리는 이해할 수 없다. 민주당 지도부가 왜 그렇게 감싸고 도는지 더더구나 이해할 수 없다”면서 “국민들이 윤미향 같은 분을 국회의원으로 인정하겠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진행되는 수사가 조속히 마무리돼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서는 “민주당은 자기들 주장대로 할테니 그냥 따라오라는 이야기”라며 “야당의 존립근거를 없애는 말”이라고 했다.

또한 “우리도 국회법 날짜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지만 민주당의 일방 요구에 응하기 어렵다”고 했다.

현재 통합당과 민주당은 국회 상임위원장 배정을 놓고 힘겨루기 중이다.

민주당은 법사위와 예결위, 기획재정위 등 핵심 상임위를 차지하겠다는 생각이고 통합당에선 통상적으로 야당몫이었던 법사위를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당명 변경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명 혹은 당 색깔도 필요하다면 모두 바꿀 준비가 돼 있다”며 “그러나 실질이 바뀌지 않고 당명만 바뀐다고 바뀌는 게 아니기 때문에 모든 개혁의 마지막에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