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집합금지 행정명령 어긴 유흥주점주 검찰 송치

이외 6개 업소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수사 중

대구지방경찰청


대구시의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어긴 유흥주점 업주가 검찰에 송치됐다.

대구지방경찰청은 1일 대구 수성구 유흥주점 업주 A씨에게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달 17일 행정명령을 어기고 손님 2명을 출입시켜 영업한 혐의로 대구시에 고발됐다.

경찰은 동구, 남구, 북구, 달서구 등 6개 업소 업주들도 같은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대구시는 오는 7일까지 클럽 형태의 유흥주점, 감성주점, 콜라텍(성인텍), 헌팅포차, 코인 노래 연습장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위반한 업주는 법에 따라 3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대구지방경찰청 이종섭 수사2계장은 “최근 이태원 클럽, 쿠팡 물류센터 등 집단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고, 대구에서도 이태원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엄중한 시기인 만큼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인사)대구시

◆대구시〈5급 승진〉 △대변인실 류현희 △홍보브랜드담당관실 이점미 △감사관실 이칠
2020-07-16 19:23:19

(인사)경주시

◆경주시〈4급 승진〉 △보건소장 최재순〈5급 승진〉 △보건소 건강증진과장 직무대리
2020-07-16 19:16:24

단체장 동정

◆대구류규하 중구청장△쪽방촌 냉풍기 기탁 및 전달=오후 2시 구청장실배기철 동구청장
2020-07-16 14:37:04

들판/신춘희

군사주의 밀어내고 민주주의 왔지만// 자유 평등 평화는 정착되지 않았다// 저녁이 있는 삶
2020-07-16 10:49:05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