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동구청, 공유재산 임대료 최대 80% 감면, 1일부터 신청 접수

지역 34개 공유재산 임대시설 임대료 최대 80% 감면

대구 동구청 전경.


대구 동구청이 코로나19 장기화 피해에 따른 공유재산 사용·대부자를 대상으로 임대료를 최대 80%까지 감면하기로 하고, 1일부터 감면 신청을 접수받는다.

최근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 시행령 개정에 따른 임대료 인하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동구청은 지난달 22일 공유재산심의회를 거쳐 ‘코로나19로 인한 공유재산 감면안’을 확정했다.

이번 조치로 동구청은 지역 34개 공유재산 임대시설에서 약 1억5천만 원 상당의 임대료를 감면할 예정이며, 코로나19로 인해 휴업한 경우 임대료를 감면하거나 휴업기간만큼 사용기간을 연장해주고, 운영 중인 사업장은 별도의 피해입증 없이 기존 임대료의 최대 80%까지 감면 받을 수 있게 됐다.

단 코로나19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주거·경작용이나 은행, 공기업 등 중소기업 초과 규모의 기업은 감면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방법은 공유재산 사용·대부계약을 체결한 부서를 직접 방문해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배기철 동구청장은 “이번 조치로 공유재산 임차인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 줄 수 있길 바라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위기 극복 민생안정 방안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