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11개 시군과 “정부, 철도망 조기구축해 달라”

중부선(문경~김천), 중앙선 안동~영천 복선화, 동해성(포항~강릉) 복선화 공동협력 다짐

경북 현안 철도망 구축 계획.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1일 도내 11개 시·군과 함께 철도망 조기 구축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들이 조기 구축을 건의한 철도망은 △중부선(문경~김천) 조기 구축을 위한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통과 △중앙선 안동∼영천 구간 복선화 △동해선(포항~강릉) 복선화 추진이다.

이철우 도지사와 해당 철도망이 통과하는 시·군(포항, 김천, 안동, 영주, 영천, 상주, 문경, 군위, 의성, 영덕, 울진) 단체장은 이날 도청에서 경북 현안 철도망 조기구축을 위한 공동 노력과 대응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하고 현안 철도망 조기구축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공동건의문을 통해 경북 내륙지역 발전과 수도권, 중·남부권의 연결, 그리고 향후 한반도 통일시대 중심축으로의 도약을 위해 국가 차원에서 경북 철도망 조기 구축을 선제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강력하게 표명했다.

이어 이들 철도망이 조속히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중앙부처와 국회 등을 상대로 건의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중부선(문경~김천) 예타 통과 △중앙선 안동∼영천 구간 복선화 △동해선(포항~강릉) 복선화 추진 등에 해당하는 11개 시·군 단체장이 1일 도청에서 철도망 현안 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발표한 공동건의문 펴보이고 있다. 경북도 제공
서울 수서에서 김천을 거쳐 경남 거제로 연결되는 중부선은 현재 중부내륙철도(이천~문경)이 2023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는 예타 조사가 면제돼 기본계획 수립 중이다.

그러나 중부내륙선과 남부내륙선을 연결하는 ‘문경~점촌~상주~김천 철도구간(연장 73㎞·총사업비 1조3천714억 원)만 아직 예타 조사 중에 있어 사업추진이 늦어지고 있다.

중앙선(서울 청량리~경주)은 전체 노선 중 ‘안동~의성~군위~영천’ 구간(145.1㎞·총사업비 4조939억 원)만 단선 전철(복선 노반)로 계획돼 운행 시 효율성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도는 이에 따라 현재 공사 중인 중앙선(충북 단양 도담~영천) 본 사업에 포함해 일괄 복선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동해 남부와 북부를 잇는 동해선(포항~영덕~울진~강원 삼척~동해~강릉 215㎞·총사업비 4조8천544억 원)은 신북방 경제협력시대 대비와 함께 동해안 지역의 관광객 유치와 원활한 물동량 수송을 위해 복선화가 반드시 필요한 실정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도의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와 지역경제 발전의 토대 마련을 위해 현안철도가 조속히 구축돼야 한다”며 최선의 결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시장·군수 등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