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캠핑, 차박족 늘자 모처럼 활기 띤 아웃도어 시장

지역 유통업계, 아웃도어 매출 지난해 대비 껑충
젊은층 소비자 아웃도어 제품 선호도 ↑

코로나19로 사람들이 많은 곳을 피해 캠핑, 차박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늘면서 지역 아웃도어 시장이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다.


코로나19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보다 인적이 드문 야외를 찾는 이들이 늘면서 아웃도어 시장이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다.

최근 밀폐된 공간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재확산을 우려해 등산이나 캠핑, 차박, 트레킹 등을 즐기려는 이들이 증가하면서다.

1일 지역 유통업계에 따르면 간절기 필수 아이템인 경량 바람막이와 모자 등 등산이나 캠핑에 필요한 의류 등 아웃도어 용품이 매출을 이끌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백화점 마다 아웃도어 매장의 매출은 나날이 급증하고 있다. 지난달 대구백화점과 롯데백화점 등의 아웃도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신장했다.

특히 기존 등산을 즐기는 40~50대 중·장년층뿐 아니라, 주말을 이용해 캠핑이나 차박을 즐기는 20~30대의 급증으로 아웃도어 선호가 두드러졌다.

컬럼비아, 네파, 몽벨, 그레고리 등 젊은 층이 즐겨찾는 아웃도어 브랜드의 신장세가 뚜렷하게 나타난 것.

지난달 22~24일 롯데백화점 상인점의 아웃도어 상품군 매출은 지난해 동기간 대비 약 76.7% 증가했다.

아이더나 디스커버리 등은 전년 대비 매출이 약 10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백화점 프라자점 6층 아웃도어 전문브랜드 K2에서도 일명 수지신발로 불리는 트레킹화 수요가 급증하면서 판매 호조가 이어지는 추세다.

젊은 소비자들의 이용으로 온라인상 아웃도어 브랜드별 매출은 50% 이상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기도 했다.

이같이 코로나19가 진정국면으로 접어들기 전까지는 야외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의 증가로 아웃도어 시장의 활기는 이어질 전망이다.

대구백화점 스포츠·아웃도어 매장 관계자는 “프로야구나 축제, 공연 등이 제한된 상황에서 야외활동을 즐기는 가족단위 또는 젊은 또래 집단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인사)대구시

◆대구시〈5급 승진〉 △대변인실 류현희 △홍보브랜드담당관실 이점미 △감사관실 이칠
2020-07-16 19:23:19

(인사)경주시

◆경주시〈4급 승진〉 △보건소장 최재순〈5급 승진〉 △보건소 건강증진과장 직무대리
2020-07-16 19:16:24

단체장 동정

◆대구류규하 중구청장△쪽방촌 냉풍기 기탁 및 전달=오후 2시 구청장실배기철 동구청장
2020-07-16 14:37:04

들판/신춘희

군사주의 밀어내고 민주주의 왔지만// 자유 평등 평화는 정착되지 않았다// 저녁이 있는 삶
2020-07-16 10:49:05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