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19에 마스크 일상화로 답답해진 시민들, 맑은 공기찾아 일상 탈출

지난 3~5월 앞산 전망대 방문객, 코로나 직후 2배 이상 늘어
하천, 산 등 깨끗한 자연 공기 찾아 나서…잠시나마 마스크 해방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대구 시민들이 깨끗한 공기를 찾아 근교 하천이나 숲 등 자연이 있는 곳으로 봄나들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구 남구 앞산 전망대를 오르는 등산객들의 모습.


코로나19가 초여름까지 쫓아오면서 대구 시민들이 도심을 벗어나 답답한 일상을 탈출하려는 시민들이 늘어나고 있다.

마스크로 인해 숨쉬기가 답답해진 시민들은 활동하기 좋아진 날씨에 깨끗한 공기를 찾아 집을 나서 대구 근교 하천이나 숲 등 자연이 있는 곳으로 나들이를 떠나고 있다.

주말인 지난달 30일 오후 4시 대구 남구 앞산공원 전망대 주차장, 마스크를 낀 채 한층 가벼워진 옷차림의 나들이객들이 북적였다.

숲 속의 맑은 공기가 그리워 집을 탈출한 가족과 연인들은 대구 도심이 내려다보이는 풍경을 감상하면서 삼삼오오 모여 산을 오르며 가끔씩 마스크를 벗어 숨을 들이마시는 등 자연을 즐기는 모습이었다.

초등학생 두 자녀와 함께한 직장인 이모(48)씨는 “코로나로 인해 너무 집에만 있다 보니 면역력이 떨어진 것 같아 코로나 감염위험도 적고 가족들의 체력도 올리기 위해 모처럼 함께 산에 왔다”며 “잠시나마 마스크를 벗어던지니 해방된 느낌이다. 상쾌한 공기를 마음껏 마시니 저절로 건강해지는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2일 대구시 앞산공원관리사무소에 따르면 지난 3~5월 기준 앞산 전망대 방문객 수는 201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 들어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 2월 방문객 수는 최저치인 2만여 명에 불과했지만, 3월에는 4만5천여 명, 4월 4만9천여 명, 5월 4만6천여 명이 찾는 등 2배 이상 급증한 것.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각 2만 명가량이 늘어난 수치다.

맑은 물과 공기를 즐길 수 있는 대구 달성군 낙동강 강정고령보의 ‘디아크’도 마찬가지.

휴일인 지난달 31일 오후 7시께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피크닉을 즐기기 위해 나선 시민들로 그 넓은 디아크 광장을 꽉 메웠다.

어린이와 함께 와 소풍을 즐기는 가족들과 자전거를 타는 연인, 친구들과 어울려 단체모임을 하는 중년 등 맑은 물을 보며 쾌적한 공기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다.

이들은 답답했던 마스크를 잠시 벗어놓고 음악을 틀거나 준비해온 도시락을 먹는 등 저마다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었다.

인근에는 왕발통(세그웨이), 자전거, 사륜바이크 등의 대여점이 즐비해있어 10대~20대 젊은이들은 스피드를 즐기며 낙동강의 운치를 즐겼다.

연인과 함께 온 직장인 이모(26·달서구 상인동)씨는 “코로나19에도 사람이 정말 많아서 깜짝 놀랐다”며 “매일 마스크를 끼고 생활하면서 답답해진 일상을 탈출하려는 사람들이 낙동강 물과 시원한 바람, 맑은 공기를 마음껏 호흡하기 위해 대구 근교 명소를 찾아 나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도심 속 자연공간인 달서구 월광수변공원, 동구 봉무공원 단산못에는 매일 저녁 바람을 즐기려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주말에는 동촌유원지, 달성군 화원유원지 등에도 마스크로부터 해방하려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대구 시민들이 깨끗한 공기를 찾아 근교 하천이나 숲 등 자연이 있는 곳으로 봄나들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구 달성군 강정보령보 디아크에서 피크닉을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