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감염병대책특별위원회, ‘김천의료원’ 방문

경북도의회 감염병대책특별위원들이 ‘김천의료원’을 방문해 일선 현장의 의료체계 및 시설들을 점검하고, 의료진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경북도의회 감염병대책특별위원회는 2일 경북도 감염병 전담병원인 ‘김천의료원’을 방문했다.

코로나19 치료 및 방역의 최전선인 일선 현장의 의료체계 및 시설들을 점검하고, 의료진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등 현장의 목소리들을 듣기 위해서다.

방역 일선 현장을 둘러본 의원들은 의료인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대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경북도청, 경북교육청 보건당국 관계 공무원 등이 함께했다.

간담회에서는 의료인의 처우 개선과 기존 의료원에 대한 집중투자도 잇따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박미경 감염병대책특위 부위원장(안동·비례)은 “코로나19 소강 국면인 것은 현장 의료진 덕분이다. 그만큼의 처우개선과 관심이 반드시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수 의원(포항)은 “이동형 음압기 소음문제 등 일부 문제를 개선해 재유행 등을 대비한 사후관리를 철저를 기해야 한다”며 “현실적으로 일반병동 배치도 적극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세현 의원(구미)은 “경북도에서 상급병원 유치도 중요하지만 기존 의료원에 대한 집중투자 또한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남영숙 감염병대책특위 위원장(상주)은 “공공의료 종사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지금은 다소 진정 국면이지만 그동안 방역 성과들이 물거품 되는 일이 없도록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될 것”이라며 “도의회에서는 보건당국과 협의해 코로나19가 종식되어 도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하는 날까지 계속해서 모든 역량을 집중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경북도의회 감염병대책특별위원회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3월30일 도의원 9명으로 활동을 시작,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 도의회 차원에 예방과 극복 방안을 추진하고 중장기 감염병 관리대책도 마련한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