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4일 올해 첫 폭염특보 발효돼, 더운 날씨

경산, 청도, 경주 등 일부지역은 낮 기온 35℃까지 올라

대구지방기상청
4일 대구와 경북 일부지역에 낮 기온이 34~35℃ 가량 높게 오르면서 올해 첫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대구지방기상청은 대구와 청도, 김천, 칠곡, 성주, 고령, 경산 등에 폭염주의보를 발표했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 체감온도가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경주 19℃, 대구 20℃, 포항 21℃ 등 15~21℃, 낮 기온은 안동 32℃, 포항 33℃, 대구 34℃, 경산·청도·경주 35℃ 등 28~35℃.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체로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지방기상청 김도욱 예보관은 “기온이 오르면서 농업, 축산업, 산업 등의 피해가 나타날 수 있어 피해가 없도록 하고,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고 당부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