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19 지원 손길 절실한데…대구시 곳간에 있는 150억 언제 나오나?

긴급생계자금 150억 원 신속히 집행하라 촉구

대구시청 전경.


우리복지시민연합이 최근 성명서를 내고 코로나19 피해를 겪은 대구시민이 하루빨리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대구시는 남은 긴급생계자금 150억 원을 신속히 집행하라고 밝혔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본 대구시가 긴급생계자금 지원 기준을 너무 까다롭게 적용한 탓에 아직도 관련 예산 150억 원이 남았다”며 “더 심각한 일은 대구시가 집행계획조차 마련하지 못했다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상황이 이어지면 국비로 지원받은 금액을 중앙정부에 반환해야 할 수도 있다”면서 “조속히 계획을 세워 남은 예산 150억 원을 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 은재식 사무처장은 “대구시는 집행계획을 세우면서 긴급생계자금 지급 기준을 상향 조정했을 뿐만 아니라 주민등록 말소로 사각지대에 놓인 노숙·쪽방 거주인 등 취약계층을 포용하는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