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의성군 도굴로 방치된 폐고분 발굴

의성군 금성면 대리리에서 삼국시대 ‘유사 돌무지 덧널무덤’ 양식의 고분이 발견됐다. 사진은 폐고분 발굴 현장.
의성군 금성면 대리리에서 삼국시대 ‘유사 돌무지 덧널무덤’ 양식의 고분이 발견됐다.

3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의성 금성면 대리리 44호분에서 의성지역에서만 볼 수 있는 무덤 형식인 ‘유사 돌무지 덧널무덤’으로 추정되는 삼국시대 고분을 확인했다.

유사 돌무지 덧널무덤은 망자를 모시는 나무곽 주변을 하천에서 채취한 자갈이 아닌 큰 돌을 깨서 만든 자갈로 채우는 의성지역의 독특한 무덤 형식이다.

이번에 확인된 고분은 금성면의 모지산 서쪽 능선과 그 비탈면에 분포한 의성 금성면 고분군(사적 제555호)에서 270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다.

고분은 지름 약 15m 중소형분으로, 으뜸덧널(주곽, 주인공의 주검을 넣은 곽)의 크기는 길이 3.6m, 너비 1.5m로 추정된다.

으뜸덧널은 지표에서 ‘L’자 형태로 파고, 무덤 바깥에 둥글게 둘레 돌을 놓은 다음 그 안을 강자갈로 채워 기초 시설을 마련, 땅 위로 쌓아 올렸다. 대부분 유물이 도굴로 없어졌지만 뚜껑이 있는 목 긴 항아리, 굽다리접시, 꺾쇠, 큰 칼 등의 유물이 확인됐다.

으뜸덧널의 북동쪽에서 확인된 껴묻거리칸에서는 굽다리 접시와 뚜껑, 그릇받침, 귀달린 항아리 등 다양한 종류의 의성지역 양식 토기류가 50점 이상 확인됐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사적 제555호로 지정된 의성 금성면 고분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학술적·역사적 가치를 지닌 유적들이 체계적으로 보존·관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의성군 금성면 대리리에서 삼국시대 ‘유사 돌무지 덧널무덤’ 양식의 고분이 발견됐다. 사진은 폐고분 발굴 현장.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