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시, 신라예술 재조명 ‘문화제’ 준비 박차

추진상황 보고회 개최, 참여형 프로그램 확대 등

경주시가 4일 올해 신라문화제 개최 상황 점검 보고회를 가졌다. 사진은 지냔해 열린 신라문화제 모습.
경주시는 4일 시청 알천홀에서 ‘2020 제48회 신라문화제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제48회 신라문화제는 오는 10월8일부터 14일까지 7일간 황성공원과 경주시가지 일원에서 열린다.

이날 보고회에는 주낙영 시장을 비롯 신라문화선양회 및 신라문화제추진위원회 위원과 관계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신라문화제는 ‘깨어나다 천년왕도 신라탄생의 비밀’이란 주제와 ‘위대한 신라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란 슬로건으로 신라건국신화의 비밀을 풀어본다.

문화제는 신라탄생 설화 등 11개 분야 42개 행사로 역대 가장 많은 지역 문화예술인과 시민, 관광객이 함께 참여해 찬란했던 신라문화와 예술을 재조명한다.

이번 신라문화제 주요 행사로 신라박혁거세 거서간 즉위식을 비롯한 사로 6촌의 평화롭고 슬기로운 삶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신라의 전통문화와 다양한 생활상의 체험행사로 진행한다.

특히 시는 이번 신라문화제를 지역예술의 한계를 벗어나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글로벌 축제로 도약하는 기틀을 마련한다.

참여형 체험축제로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을 늘렸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기 활성화를 도모하는데 중점을 두기로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올해 신라문화제가 코로나19로 제약받았던 생활에 활력을 되찾고 침체한 지역경기를 회복시키는 한편 신라문화를 꽃피운 경주가 21세기 세계문화를 선도하는 문화강국으로 부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