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교육공간혁신연구회 경북형 학교공간 용역 착수 보고회

경북도의회 교육공간혁신연구회가 최근 경북형 학교공간 혁신방안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경북도내 학교들은 이 용역을 통해 창의적·감성적 공간으로 바뀔 전망이다.
성냥갑처럼 획일화된 학교 공간이 학생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창의적·감성적 공간으로 바뀔 전망이다.

경북도의회 의원연구모임인 교육공간혁신연구회는 지난 5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미래교육에 대응하는 경북형 학교공간의 혁신 방안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착수보고회는 이 사업에 대한 발주 용역을 맡은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 연구용역의 향후 진행방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연구용역의 연구책임을 맡고 있는 경북대학교 건축학부 이상홍 교수는 “경북도만의 특색있는 미래형 교육시설 모델을 개발하고, 교육 혁신 공간조성 및 수준 높은 경북형 교육정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지역별 특성에 맞는 학교공간, 효율성 있는 용역, 비대면 교육공간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고우현 의원(문경)은 “도시와 농촌의 학생 수 격차가 큰 만큼 그에 맞는 학교 공간 혁신과 학년에 따른 공간 활용도가 다른 만큼 이에 대한 연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선희 의원(비례)은 “과업기간에 연연하지 말고 깊이 있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고, 이춘우 의원(영천)은 “교육 환경 개선을 위한 불필요한 시설 개선에 관한 내용이 용역에 포함되어 실질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용역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세현 의원(구미)은 “양방향 수업을 진행하려면 시스템 변화가 전제돼야 하며, 물리적 공간 혁신만으로는 한계가 있으므로 이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조현일 의원(경산)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해 비대면 교육에 대한 교육공간 혁신 방안이 연구에 담겨야 한다”고 말했다.

교육공간혁신연구회 대표를 맡고 있는 박용선 의원(포항)은 “도내 교육공간의 혁신에 필요한 사업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도출하는 것이 가장 큰 과제”라며 “앞으로 연구를 진행하면서 교육청과 연계협력해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해 나가자”고 다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