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달서소방서, 비상구 문 발광표지 부착 사업 확대 추진

반사스티커 형식으로 야간 식별 가능토록 제작

8일 대구 달서소방서 예방안전과 관계자가 월성동의 한 사업장에 비상구 위치 발광표지를 부착하고 있다.


대구 달서소방서가 다중이용업소의 화재 시 신속 대피를 위한 ‘비상구 문(틀) 발광표지 부착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다중이용업소 비상구 문(틀) 발광표지 제작‧설치는 대구시와 대구소방안전본부의 협업으로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다중이용업소의 자율 소방 안전관리 능력향상과 인명피해 방지를 위해 시행하게 됐다.

발광표지는 비상구 주위를 감싸는 반사스티커 띠 형식으로 돼있어 야간에도 식별이 가능하도록 제작됐다.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내 다중이용업소에 100%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우상호 달서소방서장은 “화재 등 재난발생 시 피난을 위해 다중이용시설 건물에 들어갈 때 비상구의 위치를 미리 숙지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