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장경식 의장, 호국보훈의 달 맞아 보훈단체장과 만남 가져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이 이인우 경북도 보훈단체협의회장 등 10명의 보훈단체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장 의장은 보훈가족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예우와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은 9일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이인우 경북도 보훈단체협의회장 등 10명의 보훈단체장을 초청해 오찬 및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상이군경회, 전몰군경유족회, 전몰군경미망인회, 4·19민주혁명회, 무공수훈자회, 고엽제전우회, 특수임무유공자회, 6·25참전유공자회 등 보훈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장 의장은 보훈가족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예우와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경북보훈단체협의회 이인우 회장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경북도의회 차원에서 보훈 관계자를 초청해 경청과 소통의 시간을 가져주심에 감사하다”며 “도의회 차원에서 호국보훈의 의미를 되새기는 방안에 대해 깊이 고민해 줄 것”을 요청했다.

장경식 의장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나라를 위해 젊음을 받치신 분들과 함께 자리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호국 정신을 바탕으로 오늘날 대한민국의 기틀을 세우신 분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생활할 수 있도록 경북도의회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 참전유공자 및 유가족 명예수당은 2만1천여 명이 혜택을 받고 있다.

경북도와 경북도의회는 2018년 기준 1인당 월 1만 원 지급하던 것을 2019년 3만 원, 올해 5만 원으로 인상 지급하는 등 보훈 활동 예우 확대를 위해 계속 노력해 오고 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