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 꽃동산 민간공원 조성사업 찬성 주민들, 반대측 주민과 시민단체에 법적 책임 묻겠다고 경고

반대측 주민과 구미경실련의 대구지방환경청앞 반대 집회·시위에 반발

지난 12일 구미 꽃동산 민간공원 조성사업에 찬성하는 지주와 주민들이 구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반대 측 주민과 구미경실련의 대구지방환경청에 대한 압력행사를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구미 꽃동산 민간공원 조성사업을 지지하는 지주와 주민들이 사업에 반대하는 주민과 구미경실련의 단체행동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민간공원 조성사업에 찬성하는 주민들은 지난 12일 구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반대 측 주민과 구미경실련의 대구지방환경청에 대한 압력행사를 당장 중단하라”며 “사업이 무산될 경우 금전적 손해에 대한 손해배상청구 등 취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찬성 측 주민들은 “이 사업은 도시공원과 문화시설 등을 함께 조성하는 사업으로 일자리 창출과 기업유치에 필요한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등 구미 발전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성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반대 측 주민과 구미 경실련이 대구지방환경청 앞에서 동의해주지 말 것을 요구하며 집요하게 집회와 시위를 벌이고 있다”며 “이는 명분 없는 무조건적인 반대이며 공정한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는 환경청에 압력을 행사하는 처사”라며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만약 반대 측으로 인해 사업이 지연되거나 취소돼 보전녹지로 전환되면 수십 년간 사유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한 지주들의 고통은 헤아릴 수조차 없게 된다”며 “결국 그 책임을 반대 측에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반대하는 주민들과 시민단체의 입장만 부각돼 왔는데 대다수 주민은 사업에 찬성하고 있다”며 “꽃동산 민간공원 조성사업과 관련된 어떠한 방해나 공작을 용납하지 않고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