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통합신공항 최종 협상안 만든다...거절하면 예비후보지 재선정

지원사업비, 민간항공 터미널, 항공산업 클러스터 등 협상안 포함
주도권 잡고 있는 군위 협상안 받아들일까...관심 집중

지난 10일 대구시청에서 박재민 국방부 차관(가운데)이 권영진 대구시장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후보지 선정을 위해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가 머리를 맞대고 최종 협상안을 만든다.

이 협상안에 대해 군위와 의성이 거부 할 경우 예비후보지 선정절차로 다시 되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17일 대구시 모처에서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 관계자들이 모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후보지 선정을 위한 협상안을 마련한다.

최종 협상안에는 공항건립지 지원사업비(3천억 원), 민간항공 터미널, 군 역외 관사, 항공산업 클러스터 등이 어느 지역으로 갈 것인지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단독후보지를 신청한 군위가 이를 포기하고 의성과 공동후보지를 신청할 경우 지원사업의 상당부분을 가져갈 것으로 예상된다.

의성은 군위가 공동후보지를 신청하지 않을 경우 절차상 최종후보지 선정이 불가하다. 이번 협상안의 주도권은 군위가 잡고 있는 모양새다.

대구시는 이번 협상안을 최종안으로 보고 있다. 협상안에 대해 군위와 의성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다음달 3일 국방부에서 열리는 최종후보지 심의위원회에서 최종후보지 선정을 취소하고 다시 예비후보지를 공모하는 절차로 되돌아 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유치 의사를 밝히는 경북지역 자치단체가 몇몇 있기 때문이다.

대구시 측은 “군위와 의성이 합의되지 않는다면 시간을 끌기보다는 지금까지 절차를 무효화 시키고 새롭게 후보지를 공모하는 방법을 국방부가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예비후보지 선정 절차로 되돌아가더라도 후적지 개발사업비가 모두 도출된 상황이어서 최종후보지 선정이 과거처럼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공항 이전 후보지는 지난 1월 주민 투표를 통해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가 최종 후보지로 선정됐지만 이에 반발한 군위군이 공동 후보지에 대한 유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으면서 부지 확정 절차가 중단됐다.

이에 국방부는 지난 19일과 20일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군 등 관련 지자체를 방문해 의견을 들었으며 내달 3일 최종후보지 선정위원회를 개최한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