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한국전력기술, 김천의료원과 지역상생 의료복지 협약 체결

한국전력기술과 김천의료원은 지역상생 의료복지 협약 체결을 체결했다.
한국전력기술은 지난 16일 김천 본사에서 김천의료원(원장 김미경)과 코로나19 극복과 의료 소외계층에 대한 의료복지 향상을 위한 ‘의료복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전력기술은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혈액수급난 해소를 위해 임직원 헌혈증 300매를 김천의료원에 전달했다.

또 ‘덕분에 챌린지’ 일환으로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의료진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기념품도 전했다.

한국전력기술은 대한적십자사 대구경북혈액원과 공동으로 임직원, 협력사,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이 참여하는 ‘사랑나눔 헌혈행사’를 개최해 이웃사랑 나눔문화도 실천했다.

직원들이 무상기부하는 헌혈증서는 직원 가족이나 공공 사회단체 등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기증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명예대장을 받을 정도로 사회공헌에 앞장서 온 한국전력기술은 2004년부터 안정적인 혈액수급 지원과 임직원의 인권존중 의지를 담아 매년 헌혈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헌혈참여자 수는 2천500명 이상이다.

한국전력기술 이배수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과 헌혈행사가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임직원 참여를 통한 헌혈행사나 캠페인 등 다양한 사회공헌으로 나눔문화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