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5월 대구 수출, 전년 동월 대비 반토막 수준

5월 대구 수출 3억4천800만 달러로 46% 감소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
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 5월 대구·경북 수출이 지난해 같은 시기와 비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수출이 반토막 나면서 전국 수출 감소세(-23.6%)보다도 두 배나 낙폭이 컸다.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의 올해 5월 지역 수출입 통계 분석 자료에 따르면 5월 중 대구지역 수출은 3억4천8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46% 감소했고 수입은 3억1천500만 달러로 9.3% 떨어졌다.

대구는 자동차 부품, 직물, 산업기계 등 3대 주력품목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지속적인 부진 모습을 보였고 큰 폭의 실적 감소세로 이어졌다.

경북지역 수출도 19.8% 감소한 24억1천만 달러, 수입은 27.8% 감소한 8억7천만 달러로 각각 조사됐다.

반도체 수출 호조 및 무선통신기기, 평판디스플레이 등 경북 주력품목의 수출 감소세 완화에도 불구하고 철강판 등 수출 감소로 인해 19.8% 떨어졌다.

수입도 글로벌 생산 차질 등 영향으로 27.8% 감소해 큰 감소세를 기록했다.

한국무역협회 김승욱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은 “지역 수출이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생산 차질 및 수요 감소로 여전히 큰 영향을 받고 있다”며 “글로벌 수출 경기의 회복은 감염병의 조기종식에 달려있고 한국무역협회도 정부, 지자체와 함께 어려운 지역 기업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