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의성군의회 통합신공항 관련 의견수렴 의원 간담회 개최

의성군의회는 25일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빠른 선정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의성군의회는 25일 의회 회의실에서 김주수 의성군수를 비롯한 집행부 공무원과 의원 13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의원 간담회를 열고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 통합신공항추진단에서 제시한 통합신공항 중재안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의원간담회는 지난 19일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 통합신공항추진단에서 일방적으로 통보한 통합신공항 중재안에 대해 집행부로부터 보고를 받고 의회 차원에서 의견을 수렴해 집행부에 전달하기 위해 마련했다.

의성군의회는 “국방부, 대구시와 경북도 통합신공항추진단의 통합신공항 중재안은 이미 합의된 기준과 절차에 따라 정한 어느 일방에 몰아주기식 특혜로 상식에 어긋나는 처사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이전부지선정위원회에서 합의된 기준과 절차에 따라 주민투표가 시행됐고, 그 결과 의성 비안·군위 소보가 공동 후보지로 결정됐다”며 “국방부가 주민투표 결과가 반영된 공동후보지로 추진하겠다고 발표까지 했다. 민주주의 기본은 투표이며 투표 결과는 누구도 거역할 수 없으며 당연한 우리의 권리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통합신공항이전은 6만 군민의 염원이다”며 “이번에 통보된 통합신공항 중재안은 어느 일방의 몰아주기식 희생을 전제로 한 것이며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의성군의회는 “의성군과 군위군은 상생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서로 노력해야 한다”며 “통합신공항 유치로 명분만 있고 실리도 없는 소음피해만 가져온다면 군민들은 이번 중재안을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 우리는 군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