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코로나19 제2라운드…경북도 전략적 접근 나서

10대 중점과제 선정 등 대응전략 수립 박차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경북도 신종 감염병 대응 자문위원회(위원장 장유석 경북도 의사회장)가 지난 26일 구성돼 첫 영상회의를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하반기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10대 중점과제 선정하는 등 대응전략 수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26일 비대면 영상회의에서 보고된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10대 중점과제는 △신종 감염병 대응 자문위원회 구성 운영 △비축물품·장비 관리(확진자 1천 명/30일 기준 개인보호구, 마스크 등 물자비축) △장기화 대비 권역별 거점전담병원 운영(동부권 중증환자 동국대 경주병원, 북부권 경증환자 안동의료원) △음압 병상 확충(75병상) 및 감염병 전담병원(6곳) 운영 등이다.

또 △경증환자 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 운영(30곳-도 2곳, 시·군 28곳), 센터별 5개 운영반 편성) △노인요양시설 등 집단감염 취약시설 집중관리 △상급종합병원 지정 등 공공보건의료분야 대응 능력 강화 △전문·전담부서 신설 △의료인력 확보 및 역량강화 △대응 심리방역 체계 구축 등이다.

첫 번째 중점과제인 신종 감염병 대응 자문위원회(위원장 장유석 경북도 의사회장)는 지난 26일 의료관련 전문가 26명으로 구성, 첫 영상회의를 열고 운영을 본격화했다.

경북의사회 장유석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미증유의 코로나19에 대한 매뉴얼이 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감염병 전담병원의 신속한 소개, 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 운영, 의료진의 헌신적인 지원, 지역사회 보건기관이 다 함께 노력한 결과 경북은 안정권에 접어들었다”며 “그러나 여전히 코로나19는 진행 중으로 노인요양시설, 요양·정신병원 등 집단감염 취약시설 관리가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경북도 감염병관리지원단 이관 단장은 “도내 상급종합병원이 전무한 현실을 감안할 때 중증환자 치료를 위해 대구시와 진료협업체계 구축과 감염병 발생 시 공동대응 시스템 가동, 사전 훈련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경북도 이강창 복지건강국장은 “의료자원이 부족한 경북은 자원의 선택과 집중, 맞춤형 방역전략 추진으로 재유행을 준비해야 한다”며 개인 위생수칙 준수,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에 전 도민이 적극 협조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