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다이텍 연구원, 대구교육청 마스크 유해물질 논란에 “사실과 다르다” 주장

시민단체 주장의 비공개 성적서와 달라 “검사결과 안전”
성적서 공개 및 대국민 사과, 잘못된 정보 수정 등 촉구

다이텍 연구원 전경.


다이텍 연구원은 대구참여연대가 주장한 대구교육청 마스크 유해물질 검출 의혹과 관련, ‘이는 잘못된 정보로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30일 다이텍 연구원이 밝힌 성명서에 따르면 대구참여연대가 대구교육청 마스크에서 검출됐다고 주장한 ‘디메틸로플아마이드(DMF)’ 검출량은 식약처 의약품 잔류용매 기준 가이드라인에 표시된 제한수치 1일 허용량(8.8㎎/일)에 한참 미치지 못하며, 인체에 안전하다고 확인했다.

또 지난달 23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대구참여연대가 고용노동부 작업환경기준 유해물질 노출기준을 넘어섰다는 주장과는 달리, FITI시험연구원에 의뢰한 검사결과 DMF 잔류량은 나오지 않았고, 잔류량의 단위와 환산의 착오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대구참여연대가 의혹을 계속 제시하면서 시민들을 불안에 떨게 만들었으며, 문제가 없는 마스크를 사용금지 및 폐기하는 상황을 초래함으로서 재정적 피해도 발생하게 했다고 밝혔다.

다이텍 연구원 관계자는 “참여연대가 가지고 있는 시험성적서의 정확한 정보공개를 요청한다”며 “말도 안되는 시험 성적서에 대해 정확한 단위환산도 하지 않은 채 제보자만을 믿고 논란을 키운 참여연대는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잘못된 정보를 수정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 언론은 지난달 15일 대구교육청이 대구시에서 12억 원을 지원받아 대구지역 초·중·고와 유치원 등 학생들에게 지급한 마스크 30만 장이 식약처 허가를 받지 못한 마스크라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됐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