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시립무용단 안무자, 시의원 갑질 폭로

“부시장급, 경찰 조사 받지 않는다”며 협박…고소 취하되지 않자 안무자와 가족 등 해촉 요구

기자회견을 통해 구미시의회 이선우 의원이 갑질을 일삼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구미시립무용단 안무자 A씨.
구미시의회 이선우(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구미시립무용단 안무자를 상대로 유언비어와 갑질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구미시립무용단 안무자 A씨는 30일 구미시내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선우 의원이 자신을 하루아침에 ‘작품을 도용한 안무자’로 만들고 해촉시키려 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이 의원의 갑질은 지난해 6월 행정감사에서 시작됐다. 당시 이 의원은 A씨와 A씨의 누나가 구미시의 저작물을 도용해 무용제에 나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구미시립무용단의 안무자로 있으면서 만든 춤이기 때문에 저작권 역시 구미시에 있다는 것이 이 의원의 주장이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달랐다.

상당수 법률 관계자들은 안무 저작권이 소속 무용단이 아니라 창작자에게 있다고 해석한다. 구미시의 법률자문을 맡은 변호사 6명 가운데 5명이 ‘업무상 저작물에 해당되기 어렵다’는 의견을 냈다.

A씨는 “이 의원과 면담해 이 사실을 알렸지만 소용 없었다”며 “이 의원은 법률자문 결과도 무시한 채 무려 6차례에 걸쳐 지역의 한 케이블 방송을 통해 공격성 인터뷰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A씨가 명예훼손 혐의로 이 의원과 지역 케이블 방송을 고소한 뒤에도 갑질은 그치지 않았다.

지난 2월에는 ‘시의원 권한’이라며 무용단 연습시간에 불쑥 찾아왔고, 4월에는 심사자격도 없는 데도 시립무용단원 선발 심사장에 나타나 두 시간가량 참관하기도 했다.

A씨는 이 의원이 고소 취하를 요구하며 공공연하게 자신을 압박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시의원은 부시장급이며 절대 경찰조사를 받을 수 없다는 말도 이 의원에게 들었다”고 주장했다.

지난 5월에는 “고소를 취하하지 않으면 5분 발언 때 해촉을 요구하겠다”는 협박도 받았다고 했다. 실제로 이 의원은 지난 5월18일 제23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 도중 장세용 구미시장에게 구미시립무용단 안무자 A씨의 해촉을 요구했고, 6월 행정감사에서는 평생교육원 강사인 A씨의 누나 위촉을 문제 삼기도 했다.

A씨는 이날 기자회견 말미에서 “억울한 일을 당하는 예술인, 시민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용기를 냈다”면서 “진실과 억울함을 꼭 공정한 잣대에서 알려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본보는 A씨 주장의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이 의원에게 수차례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질 않았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