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대구문화예술회관, 7·8월 두달간 ‘DAC힐링스테이지’ 운영

성당못 부용정 등에서 ‘금요힐링콘서트’도 열려

대구문화예술회관 소속 4개 예술단체가 시민들의 코로나블루 극복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DAC힐링스테이지‘를 7월과 8월 두달간 진행한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시민행복콘서트' 장면
대구문화예술회관이 시민들의 코로나블루 극복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DAC힐링스테이지’를 운영한다.

DAC힐링스테이지는 대구문화예술회관 소속 4개 예술단체(국악단, 무용단, 극단, 소년소녀합창단)가 선보이는 야외공연으로 7월과 8월 두 달간 운영되는 힐링프로그램이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코오롱야외음악당을 활용한 ‘시민행복콘서트’와 함께 매주 금요일 밤 진행되는 ‘금요힐링콘서트’도 새롭게 마련했다.

문화예술회관 동편야외무대와 성당못 부용정을 활용해 올해 처음 시도하는 ‘금요힐링콘서트’는 오는 3일 오후 8시, 시립국악단이 동편야외무대에서 대취타와 가야금 병창, 설장구 춤 등으로 문을 연다. △17일에는 시립극단의 뮤지컬 갈라쇼 △24일 시립소년소녀합창단의 ‘엄마야 누나야’ 외 합창과 중창 △31일에는 시립무용단의 현대무용DCDC가 공연된다.

다음달에는 성당못 부용정으로 자리를 옮겨 시민들을 만난다.

공연장으로는 처음 선보이는 ‘부용정 삼선교’는 아름다운 야경조명으로 시민들이 즐겨 찾는 명소다. 대구시립예술단 4개 단체는 8월 한 달 동안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가야금3중주, 판소리, 소규모 앙상블과 중창, 현대무용, 뮤지컬 갈라 등을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힐링콘서트’를 진행한다.

대구문화예술회관이 ’DAC힐링스테이지‘를 진행한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시민행복콘서트' 장면
한편 DAC힐링스테이지 두 번째 무대인 ‘시민행복콘서트’가 올해도 코오롱야외음악당에서 개최된다.

오는 10일에는 대구시립국악단(지휘 이현창)이 출연해 신명나는 국악무대를 펼쳐 보인다. 국악관현악 곡을 비롯해 ‘성악과 국악관현악’, ‘민요와 국악관현악’ 등 다채로운 콜라보무대가 펼쳐지며,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테너 최덕술, 민요가수 민정민, 보컬 윤성이 함께 무대를 꾸민다.

11일에는 시립국악단 한국무용팀과 시립무용단, 시립극단, 시립소년소녀합창단의 수준 높은 공연과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남성중창단 B.O.S가 함께 하는 무대가 마련된다.

시립국악단 한국무용팀(안무 채한숙)이 화선무를 선보이고, 남성중창단 B.O.S의 무대와 시립무용단(안무 김성용)의 현대무용 ‘레드 베리에이션(Red Variation)’이 무대에 오른다. 마지막으로 대구시립극단의 뮤지컬 하이라이트 무대로 시민행복콘서트를 마무리 한다.

대구문화예술회관 김형국 관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코로나블루로 고통 받고 있는 시민들이 의외로 많은데 지금이 어느 때 보다 더 시민들에게 힐링이 필요한 시간인 것으로 보인다”며 “한여름밤 휴식과 같은 야외무대가 시민들에게 새로운 활력소가 되고 도시 분위기를 전환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자세한 공연정보는 대구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문의: 053-606-6196.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