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민주당에 국회 상임위 내준 통합당...후속 대책에 고심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이종배 정책위의장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지난달 30일 더불어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독식과 관련한 대여 투쟁 방법을 모색했다.

통합당은 이날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위한 국회 상임위원회 모든 일정에 불참한 채 “여당이 1당 독재를 하고 있다”며 여론전을 이어갔다.

여당의 독주를 현실적으로 막을 마땅한 방법이 없는 상황에서 후속대책 마련에 고심하는 모양새다.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우리나라가 모르는 사이 1당 독재국가가 됐다”며 “일하는 국회를 강조하지만, 실상은 하고 싶은 대로 하는, 막가는 국회를 일하는 국회로 포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협상 파기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입김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서는 “의원들의 단호한 뜻에 따라 협상을 파기한 것이지 결코 지도부 간 견해가 다르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의 통합당 의원들에 대한 상임위 강제 배정에 대해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기로 했다.

상임위원을 새로 보임하는 것과 별개로 헌재 판단을 통해 위헌성 여부를 따지겠다는 구상이다.

국회의원 개인 뜻뿐 아니라 당 차원의 상임위 배정이 없었던 만큼 자당 소속 전 상임위원을 사·보임한다는 계획이다.

예결위 뿐 아니라 앞으로 상임위에 참여할 경우 이른바 전문가들을 각 상임위에 배치해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 통합당은 이날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희망 상임위 신청을 받았다.

통합당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주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각자가 비상한 각오를 갖고 ‘스타 플레이어’ 역할을 해달라고 했고 본인도 원내대표로서의 권한을 다하겠다고 했다”며 “독한 야당이 되기위한 준비가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민주당이 문제투성이 추경안을 졸속 처리하고 있다며 심사 연기를 요구하는 한편 생존자금과 대학생 특별장학금 등 대안도 함께 제시했다.

통합당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현재의 경제상황에 대한 잘못된 진단에 근거해 잘못된 처방을 내린 현실인식이 결여된 추경”이라고 비판했다.

당내 중진 일각에선 ‘의원직 총사퇴’를 거론하는 목소리도 제기되는 분위기다.

하지만 거대 여당의 독주를 현실적으로 막을 마땅한 방법이 없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