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의장단, 군위·의성군 찾아 통합신공항 문제 해결 촉구

경북도의회 의장단이 김영만 군위군수를 만나 통합신공항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해 대승적 차원의 양보와 타협을 촉구하고 있다.
경북도의회 의장단은 30일 김주수 의성군수와 김영만 군위군수를 차례로 만나 통합신공항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해 대승적 차원의 양보와 타협을 촉구했다.

이들 의장단의 방문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선정위원회(국방부 주관)가 7월3일 개최될 예정이지만 군위군과 의성군의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어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자체가 무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과 배한철·방유봉 부의장은 양 군수를 만난 자리에서 “의성군과 군위군이 서로 조금씩 양보하고 타협하는 것만이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무산을 막고 지역 발전을 도모할 수 있다”고 설득했다.

장경식 의장은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은 대구·경북의 새로운 하늘길을 열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한민국을 일으켜 세울 확실한 뉴딜사업”임을 강조하고,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군위·의성 군민들이 대승적인 결단을 내려 주길 바란다”고 상호 협의를 촉구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은 2017년 국방부에서 예비 이전 후보지로 군위 우보면과 의성 비안면·군위 소보면으로 선정하고, 올해 1월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하지만 이전 위치 문제를 두고 군위·의성 간 입장 차가 명확히 대립되고 있어 사업이 백지화될 위기에 처해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