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상훈, 신혼부부·청년 집 살 때 채권매입 면제 법안 발의

주택 마련시 부과되는 국민주택채권의 매입 의무를 청년과 신혼부부에 한해 면제해주는 법안이 발의됐다.

미래통합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은 이같은 내용의 ‘주택도시기금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1일 밝혔다.

현행법상 국민주택채권은 주택 매입시 의무적으로 구매해야 하는 것은 물론 면제 조항이 없다. 이에 사실상 유사 세금이라는 지적이 인다.

채권액 또한 시가 5억 원대 주택 매입시 채권액이 통상 1천만 원으로 적지 않은 규모다.

하지만 채권의 처분 등에 대한 홍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최근 5년간(2015~2019년) 권리의 소멸시효가 지나 원리금도 못 받고 국고로 환수된 금액만 100억 원을 넘어선 실정이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당해 연도 채권 소멸총액 98억 원의 25.5%인 25억 원이 고스란히 국고에 귀속됐다.

개정안은 상대적으로 재산축적의 기간이 짧은 청년과 신혼부부에 한해 주택 매입시 국민주택채권의 구매 의무를 면제토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김상훈 의원은 “집을 사는데 집값 외에도 양도세, 취득세 등 적지 않은 부수비용이 필요하다”며 “게다가 국민주택채권이 사실상의 준조세로 작용하는 만큼 청년과 신혼부부에 한해 채권 구매 의무를 면제, 사회초년생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경감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