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시3개 기업과 6천690억 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온페이스에스디씨 연료전지발전소 건립에 6천300억 투자, 유앤아이 마스크 제조 공장 300억 투자 등

1일 구미시청 통상협력실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오른쪽)이 양재열 온페이스에스디씨 대표이사와 6천300억 원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구미시가 1일 투자기업 3개 사와 6천690억 원 상당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구미시와 협약을 체결한 기업은 지역 전자부품 중견기업인 온페이스에스디씨와 마스크 제조업체인 유앤아이, 친환경자동차 부품회사인 세보산업이다.

온페이스에스디씨는 구미 국가산업단지 제5단지(이하 하이테크밸리)에 6천300억 원을 투자해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스팀 열원 공급을 희망하는 에너지 다소비 기업뿐만 아니라 주변에 신축 예정인 대단지 아파트에도 지역난방을 공급할 계획이다.

온페이스에스디씨는 LED 광기술, 가상현실(VR) 기술 등을 보유한 지역 중견기업이다. 견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연료전지발전에 진출해 구미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일자리 창출과 세수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마스크 사용과 비축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유앤아이가 마스크 제조설비에 3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구미시는 구미에 마스크 생산 공장이 부족하고 관련 제조업의 유치 필요성을 인식해 당초 타지역 투자를 검토하던 유앤아이를 지속적으로 설득해 구미 투자를 이끌어냈다.

유앤아이는 구미국가산단 제1단지 4천526㎡ 부지에 오는 2023년까지 300억 원을 투자해 KF94, 덴탈 마스크 등 연간 14억 개의 마스크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는 국내 최대 규모의 마스크 제조공장으로 직·간접적으로 500여 명의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전망된다.

구미시는 유앤아이의 빠른 생산가동과 판매를 위해 각종 인·허가 등 행정절차를 지원하고 유엔아이는 지역 취약계층과 저소득층에 마스크를 지급키로 약속했다.

같은 날 건축용 내단열재·자동차부품 생산업체인 세보산업은 구미 선산지역에 90억 원을 투자해 내년까지 7천738㎡ 규모의 공장 등을 건설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30여 명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모회사인 서우산업과 원재료 납품, 생산품 증대 등 밸류체인을 형성해 기업 체질개선에 앞장설 계획이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코로나19로 위축된 기업 투자 환경에도 구미시에 아낌없는 투자를 해준 기업에 감사드린다”며 “투자기업들이 구미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