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민이세요?”…울릉도·독도 여객선 최대 50% 할인

도비 일반석 운임 30% 지원+선사 추가= 최대 50% 할인

울릉 북면 일주도로 전경.
경북도내 30일 이상 주민등록을 둔 도민 또는 외국인이 울릉도·독도 방문 때 최대 50%(일반석 운임)까지 할인받을 수 있게 됐다.

경북도는 1일부터 울릉도와 독도를 방문, 여행하는 도민과 외국인은 일반석 운임의 30%를 도비로 지원하고, 선사 자체 추가 할인할 경우 최대 50%까지 운임을 할인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도의 여객선 운임 지원기간은 성수기(4~9월까지)에는 월~목요일까지(공휴일 제외), 비수기(1~3월, 10~12월)는 모든 요일에 해당한다.

선사 자체 할인은 극성수기 일부 기간과 성수기 주말·공휴일에 적용되지 않고 할인율과 기간은 선사마다 다르다.

여객선 운임할인을 희망하는 도민은 미리 인터넷 예매 후 울릉군 홈페이지에 운임할인 신청을 해야 한다.

여객터미널에 현장 구매할 경우 선표 발권때 운임할인 신청서와 전입일자를 확인할 수 있는 주민등록(초)본을 제시해야 한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람이 몰리는 곳에서 벗어나 자연경관을 즐기는 여행 트렌드 변화에 맞춰 도민에게 여객선 운임을 지원해 도서지역 관광 활성화 및 지역경제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