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스코건설, 도청신도시 2단계 개발사업 적극 지원한다.

신도시 2단계 545만㎡…3만여 가구 주거시설과 상업·업무시설
포스코건설 한성희 사장, 안종록 경북개발공사 사장과 만나 협의
포스코건설, 올초부터 TF팀 꾸려 도청신도시 지원방안 논의

지난달 30일 인천 송도 포스코건설 사옥을 방문한 안종록(앞줄 오른쪽 네번째) 경북도개발공사 사장이 한성희(세번째) 포스코건설 사장 등과 업무 협의 후 함께 했다. 포스코건설 제공
경북도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도청신도시 2단계 조성 사업은 포스코건설이 큰 그림을 그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30일 인천 송도 사옥을 방문한 경북도개발공사 안종록 사장 등에게 송도국제도시를 중심으로 한 포스코건설의 국내외 신도시 개발 경험을 소개하면서 경북도가 추진하는 도청신도시 2단계 개발사업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 자리에는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도 참석했다.

도청신도시 2단계 조성사업은 안동시 풍천면과 예천군 호명면 일원 545만㎡ 규모로 현재 토목 기반 공사가 한창이다.

도는 여기에 약 3만여 가구의 주거시설과 상업·업무 시설 등을 계획하고 있다.

1일 포스코건설 측에 따르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해 포스코 회장에게 도청신도시 2단계 사업 참여를 정중하게 요청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 측은 올 초 도청신도시 2단계 조성사업 지원을 위한 TF팀을 만들어 그동안 사업을 내부적으로 검토해 왔다.

경북도청 뒤 검무산에서 내려다본 경북도청과도청신도시 2단계 조성지 전경.왼쪽 호민지에서 오른쪽으로 토목 기반 공사가 한창이다. 대구일보 DB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지난달 30일 양측의 만남은 그동안 내부적으로 검토한 것에 대한 공유와 상견례를 겸한 것”이라며 “앞으로 한 달 이내에 우리가 도출한 2단계 사업 구상 내용을 공사 측에 제안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포스코건설은 송도 센트럴파크 등 명품 도시를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와 도시개발사업 경험을 갖고 있다”며 “도청 신도시의 청사진에 포스코건설의 역량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경북도개발공사 관계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취임 후 도청신도시 2단계는 1단계처럼 성냥갑 같은 아파트만 빼곡한 도시조성으로는 경쟁력을 가질 수 없다”며 “특색있는 명품 도시 조성 방안을 주문했고 직접 포스코 측에 참여를 요청했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