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 영일만항 물동량 5월 기준 전년대비 26.7% 감소

6월 극복 조짐

포항 영일만항 야드.


경북도는 2일 코로나19 사태로 포항 영일만항의 올해 수출입 컨테이너 물동량이 5월 기준으로 3만7천461TEU를 처리하면서 전년 대비 26.7%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시기 국내 컨테이너 화물은 2.2% 감소한 1천188억3천TEU를 기록했다.

영일만항의 수출입 컨테이너 물동량 감소의 주요 요인은 일본 마쓰다 자동차 생산 차질 및 러시아 자동차 수입 중단, 자동차 화물 부재로 인한 포항~러시아 항로 운영 중단, 자동차 화물 부재로 인한 포항~러시아 항로 운영 중단, 자동차 산업 침체로 인한 포스코 선재 수출 감소, 포항~베트남 항로 운영 중단 등이다.

그러나 경북도 분석에 따르면 이 같은 물동량 감소 요인은 점진적으로 해결돼 물동량 회복 조짐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지난 3월 대구·경북을 코로나19 위험지역으로 보고 지역 기항 선박의 14일 격리 후 입항토록 한 베트남 검역국이 지난달 1일부터 입항조건을 폐지했다.

일본 자동차 생산공장과 러시아 조립공장 가동 차질로 지난 4월부터 중단됐던 자동차 수출화물 처리도 지난달 27일 재개돼 포항~러시아 정기 컨테이너 항로도 다시 운항을 시작했다.

도는 자동차 부품인 선재 수출화물의 감소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나 자동차 산업의 침체가 회복세로 접어들면 점차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지난해 12월 준공된 영일만항 인입 철도가 지난 1일부터 운영되면서 우드 펠릿 수입화물의 운송 확대 등이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상운송 수요 감소가 불가피해 항만 물동량에도 많은 영향이 있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