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금영재, 심선자, 박기태...달구벌명인 선정

우수기술 보유, 숙련기술 발전에 기여
5년 간 기술장려금 3천만 원 지원

금영재 명인
대구시가 지역 산업현장에서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 숙련기술 발전과 기술인의 지위 향상에 공헌한 숙련기술인 3명을 ‘달구벌명인’으로 선정했다.

달구벌명인은 지역 산업현장에서 15년 이상 종사하며 최고 수준의 숙련기술로 해당 분야 기술발전에 공헌한 기술인이다. 서류심사, 현장실사, 면접심사 등의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올해 선정된 달구벌명인은 패션디자인직종 금영재 명인, 미용직종 심선자 명인, 제과제빵직종 박기태 명인이다.

금 명인은 18세 때 양복점 견습공으로 시작해 현재까지 패션 한길만을 걸어 왔으며 영진양복점 봉제실장으로 근무 중이다.

심선자 명인
금 명인은 “패션업이 점점 힘들어지고 기피하는 상황이지만 취업활동으로 힘들어 하는 학생이나 여성들에 대한 기술전수와 지역사회 봉사를 통해 명인으로서의 책임감과 사명감에 손상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상희미용실을 운영하고 있는 심 명인은 29년간 미용의 길을 걸어오면서 후배들에게 기술을 전수해 매년 미용대회에서 입상자를 배출하고 창업으로 이어지게 도와주고 있다.

심 명인은 “한국문화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 미용인과의 소통을 통해 기술을 전수하고 그 나라 미용과 우리 미용을 접목한 새로운 스타일을 개발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기태 명인
박 명인은 어려운 집안 사정으로 어려서부터 생계를 책임져야 했기에 빵집에 취업하게 되면서 지금까지 35년 간 제과제빵의 길을 걸었다.

피쉐프코리아 대표인 박 명인은 “반야월의 연근(연잎), 팔공산 미나리 등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지역 대표 제과제빵 제품과 브랜드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선정된 명인에게는 대구시 달구벌명인의 칭호를 부여하고 명인 증서, 명인패 및 배지를 수여한다. 매달 50만 원씩 5년간 기술장려금을 지원한다.

2013년 처음 시행된 달구벌명인은 올해까지 일반산업, 공예·서비스 분야 19개 직종에서 38명의 명인이 선정됐다.

대구시 안중곤 일자리투자국장은 “지역 산업현장의 우수한 숙련기술인들로 인해 숙련기술 발전은 물론 기술 전수를 통한 청년 기술인이 많이 양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