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문경 옛길박물관· 자연박물관 문체부 우수인증기관 선정

옛길박물관 전경.
문경시는 옛길박물관과 문경자연생태박물관이 ‘2019 문화체육관광부 공립박물관 평가에서 우수인증기관’으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1997년 문경새재박물관으로 개관한 옛길박물관은 2009년 4월 지금의 박물관으로 리모델링됐다.

지금까지 총 25차례 ‘옛길박물관의 책’을 발간했으며 해마다 박물관 대학을 개최하고 있다.

소장 유물도 8천500점을 넘었으며 해마다 특별기획전을 갖고 있다.

올해는 ‘조선의 내비게이션, 도리표’라는 주제로 7월 말부터 연말까지 특별기획전을 실시할 예정이다

자연생태박물관은 2007년 환경부의 예산지원을 받아 설립, 문경의 생물자원과 생태자원에 대한 정보를 수집, 제공하고 있다.

개관 이후 수달·삵·수리부엉이·참매 등 멸종위기동물의 박제와 생태자원에 대한 전시물을 수집하며 2015년 1종 박물관으로 등록됐다.

문경시 관계자는 “이번 인증은 2017년과 2018년 두 해의 박물관 운영을 바탕으로 평가한 것으로 앞으로 박물관 리모델링이나 증축 시 문화체육관광부의 예산지원을 받을 수 있는 최소 요건을 통과한 것이어서 의의가 크다”고 설명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