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연기된 전국체전, 진학·취업 앞둔 선수들 어쩌나

대한체육회 홈페이지.
오는 10월 구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전국체육대회(이하 전국체전)가 코로나19로 1년 연기되자 곧 진학 및 취업을 꿈꾸던 선수들은 진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종목별 전국대회(이하 단위대회)가 대체안으로 거론되고 있지만 이마저도 코로나19 감염 위험성과 종목별로 제각기 열려 형평성 문제로 인해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대구시체육회와 경북도체육회 등에 따르면 대한체육회는 지난 6일 전국체전을 올해 열지 않고 순연하기로 했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대회에 참가하려 했던 2천400여 명의 대구·경북 선수들의 진로·진학 문제에 제동이 걸렸다.

고3 학생의 경우 좋은 대학에 입학하려면 각 학교의 ‘전국대회에서 특정 순위 이상의 성적을 달성해야 한다’는 규정 때문이다.

선수는 전국 규모의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야만 진로 선택이 수월해져 전국체전의 의미는 매우 크다.

또 대회 참여 기회가 줄다 보니 실업팀이나 프로팀에서도 선수를 스카우트하는 데 고충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선수의 올해 데이터가 부족해 선발 기준이 모호하고 연봉 책정에도 애로가 있다는 것이다.

대구시체육회 한창헌 경기단체실무자협의회장은 “단위대회 개최 여부를 두고 하나를 선택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대회 도중 확진자가 발생하면 책임과 사회적 비난을 감당하기 어렵고 안 하게 되면 선수의 입학 및 취업에 차질이 생겨 피해를 보는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종목별 협회와 대한체육회 간 협의를 통해 일부 단위대회가 열리고 있지만 형평성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종목마다 단위대회 개최 여부가 결정되다 보니 대회를 열지 않는 종목의 선수에게는 그만큼 기회가 줄어들게 돼 기회 불평등이라는 문제가 생긴다.

경북에서는 지난달 말부터 김천에서 핸드볼과 탁구의 단위대회가 진행 중이고 9일은 육상 대회가 시작된다.

반면 대구지역에서는 전국 및 국제교류의 성격을 띤 대회는 하지 않기로 해 진행 중인 단위대회가 없다.

대구시체육회와 경북도체육회 측은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인지하고 있지만 대한체육회의 명확한 지침만 기다릴 뿐이다.

대구시체육회 관계자는 “전국체전이 선수의 진학 및 취업에 중요한 대회지만 연기된 상황에서 현재 단위대회가 가장 유력한 대체 방법”이라며 “모든 종목의 단위대회 개최 여부에 대해서는 대한체육회의 확실한 지침이 있어야만 추진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두산에 난타 당한 삼성 라이온즈…3연패

삼성 라이온즈가 두산 베어스에 난타를 당하며 3연패 빠졌다.삼성은 12일 대구 삼성 라이온
2020-08-12 22:32:25

삼성 라이온즈, 두산에 1-6로 역전패

삼성 라이온즈가 두산 베어스에 역전패당했다.삼성은 1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2020-08-11 23:54:2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