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코로나19 여파, 대구 주력산업 업체 어떤 애로사항이?

-7일 대성하이텍에서 대구지역 중소벤처기업 ‘현장간담회’ 열려
-대구 업체, 설비투자 시 인센티브 확대 등 현안사항 건의

7일 대구 달성군에 있는 대성하이텍에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주최로 대구 주력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대구지역 중소벤처기업 현장간담회가 열렸다.
“코로나19 피해에 따른 단기적인 재무지표 악화로 내년도 자금 차입시 불이익이 있을까 우려됩니다. 특수한 상황이 감안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합니다.”(대영합섬 이민수 대표)

“섬유산업이 쇠퇴기에 접어들었으나 대구지역 비중을 고려할 때 절대 포기해서는 안 될 분야입니다. 지역 섬유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다각도의 정책 지원이 절실합니다.”(에스케이텍스 정현분 대표)

지역 경제 침체와 더불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중소벤처기업들의 하소연이다.

7일 대구 달성군에 있는 대성하이텍에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주최로 자동차·기계·금속·섬유 등 대구 주력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대구지역 중소벤처기업 현장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는 지역 주력 산업의 지속적인 경기부진과 코로나19 피해 집중에 따른 위기극복,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중진공 김학도 이사장과 자동차·기계·금속·섬유 업체 대표 등 10명이 참석했다.

현재 대구·경북지역 기업들은 완성차생산 5년 연속 감소, 신흥국 섬유 경쟁 심화로 큰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다.

이를 대변하듯 지역 업체 대표들의 애로사항 및 건의가 쏟아졌다.

디에이치테크 한태규 대표는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로 미래형 산업 대비를 위한 R&D, 신규투자 등이 필요하다”며 “하지만 시중 금융기관의 자동차 위기업종 분류 등 투자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구적 노력에 한계에 부딪혔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공장 가동률 저하에 따른 자금 지원 △수출부진 타개를 위한 종합적 지원 △고용유지 지원 확대의 필요성 등을 호소했다.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설비투자 시 인센티브 확대 △스마트공장 효율성 제고를 위한 규제 개선 등 현안사항에 대해서도 건의했다.

7일 열린 대구지역 중소벤처기업 현장간담회에서 중진공 김학도 이사장은 “정책자금 추가 확보, 비대면 수출방식지원 확대, 규제개선 대정부 건의 등을 통해 대구 주력산업의 위기극복 지원 대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중진공 김학도 이사장은 “정책자금 추가 확보, 비대면 수출방식지원 확대, 규제개선 대정부 건의 등을 통해 대구 주력산업의 위기극복 지원 대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지역 중소기업이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 대응이 가능하도록 사업 구조전환 촉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화를 위한 스마트공장 구축, 비대면 산업 진출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