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자가격리자에게 배달되는 키트 구성물품, 구·군청마다 특색 있어요

가이드라인이 없어 지자체별 특색 있는 구성 가능해
후원물품 위주로 채워져, 오늘과 내일이 다를 수 있어

대구 동구청에서 제공하는 자가격리 키트의 모습. 즉석밥, 라면, 참치 캔 등 즉석식품 위주다.


최근 미국에서 입국해 대구 본가로 돌아온 A(36·수성구)씨는 집에 배달된 자가격리 키트를 보고 깜짝 놀랐다.

마스크나 체온계 등이 들어있을 줄 알았던 키트 안에 쌀, 라면, 생수, 과자 등 먹을거리가 다양하게 꽉 차 있었던 것.

A씨는 “예상보다 내용물이 너무 풍성해서 놀랐다. 무사히 집으로 돌아온 것만 해도 다행인데 이렇게 구청에서 지원품까지 보내줘서 정말 감사한 마음이다. 진심으로 나를 배려해준다는 생각에 애국심이 샘솟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해외입국자가 늘며 대구지역에도 자가격리자 수가 꾸준히 늘고 있는 가운데 구·군청지자체들이 이들을 위한 풍성하고 특색 있는 자가격리 키트를 제공해 눈길을 끌고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지역 자가격리자 수는 8일 0시 기준 3천6명이다. 최근 확진자 수는 눈에 띄게 감소하고 있지만, 해외 입국자와 학교 개학 등의 영향으로 자가격리자 수는 오히려 증가 추세다.

이처럼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제공하는 자가격리 키트의 구성품은 지자체별로 다소 차이가 있다.

자가격리 키트 구성품에 대한 정부와 대구시의 가이드라인이 별도로 마련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대부분 자가격리 기간인 2주 동안 1회 배달하고 추가 요청이 있으면 추가로 배달해주기도 한다.

자가격리자를 위한 키트 물품 구성은 코로나 사태 초기에는 각양각색이었으나 그동안 수많은 자가격리자들의 다양한 피드백을 거치며 다듬어져 현재 기본 구성품은 지자체마다 비슷한 상태다.

특히 지자체에 도착하는 후원물품 위주로 먼저 채워지기 때문에 지자체 내에서도 오늘과 내일의 구성물품이 다를 수 있다.

자가격리 키트에는 기본적으로 위생 키트가 동봉된다. 자가격리자 생활수칙 안내문, 의료폐기물봉투, 일반쓰레기봉투, 전자체온계, 손 소독제, 마스크, 최근엔 감염병 스트레스 마음돌봄 안내서가 추가됐다.

위생 키트는 대구시에서 직접 전달받기 때문에 내용품은 모두 동일하다.

생필품의 경우 지자체별로 내용이 조금씩 다르다.

중구청은 쌀, 과자, 음료, 김 등 총 12종류의 물품을 격리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동구청은 기본 구성에 충실한 가운데 실용성을 위해 박스 대신 장바구니에 담아주는 섬세함을 보였다.

서구청은 맞춤형 물품 구성을 특장점으로 내세웠다. 자가격리자가 원한다면 쇠고기, 돼지고기 등 육류까지 제공하고 있다.

남구청은 즉석식품 류에서 강점을 보였다. 육개장부터 미역국, 된장찌개, 해장국, 사골곰탕 등 국 종류가 가장 다양했다.

북구청은 기본 구성품과 함께 비타민까지 제공해 눈길을 끌었다.

수성구청은 마스크 배부량이 20매로 지자체 중 가장 많았다. 마스크 양이 가장 적은 곳은 달성군청(7매)이었다.

달서구청은 참치캔 3개와 4개 들이 스팸 햄까지 제공해 차별화를 보였다.

달성군청은 와플 과자와 초코 과자, 버터 모양 과자 등 풍성한 과자류와 견과류도 제공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코로나 초기 과도기를 거쳤던 지역 자가격리자에 대한 지원체계가 여러 달의 시간을 거치며 안정화 됐다”며 “대구시는 자가격리자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다양한 민원에 귀를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