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코로나 재유행 대비 신속 진단하는 씨젠의료재단 9월 대구경북검사센터 운영

씨젠의료재단 9월 대구경북검사센터 운영
재유행 대비 신속 안정적 검체역량 확보 강화

8일 대구시청에서 대구시와 씨젠의료재단이 코로나19 검체 역량강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대구시가 코로나 19 재유행에 대비해 안정적이고 신속한 검사역량을 확보하게 됐다.

코로나19 진단의료기관인 씨젠의료재단이 오는 9월 대구에서 대구경북검사센터를 운영한다.

씨젠의료재단은 8일 대구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대구경북검사센터 운영을 논의했다.

올초부터 대구 수성구에 운영 중인 검사센터를 확대해 코로나 등 감염병 분자진단까지 할 수 있도록 시설과 규모를 확대한다.

그동안 대구 검사센터에서는 혈액검사 등 임상검사만 실시했으나 이번에 감염병 분자진단 관련 장비를 갖추고 질병관리본부의 승인을 받아 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 2월 지역 내 환자 급증 시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을 제외한 민간 수탁 검사기관의 경우 검사기관이 주로 수도권에 있어 검사 시간이 상당히 소요돼 시민들이 불편함을 겪었다.

집단환자 발생 등 다수의 진단검사 소요건이 발생하는 경우 보건소와 의료기관의 선별진료소를 통해 신속한 검체를 실시하고 검체 건에 대한 검사결과를 신속·정확하게 도출하기 위해서는 전문검사기관의 협업 체계가 필수적이다.

대구시는 신속하고 정확한 검체 검사가 감염병 확산 차단의 관건인 점을 인식해 민‧관의 긴밀한 협력으로 대규모 검체건 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씨젠의료재단은 진단검사 뿐 아니라 바이오산업 육성과 의료지원사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대구시와 협력할 계획이다.

씨젠의료재단 천종기 이사장은 “코로나19를 지혜롭게 잘 극복하고 있는 대구시민을 응원하면서 분자진단분야 전문검사기관으로서 대구에 서울 본원수준의 검사센터 설치를 잘 준비해 대구지역 감염병 조기 발견과 대구시 감염병 대응정책에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