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대신협, ‘자치분권 과제와 비전’ 세미나 개최

포스트 코로나19 뉴노멀 시대를 대비, 국정 패러다임의 대전환을 모색하기 위한 ‘자치분권 세미나’가 국회에서 열린다.

대구일보를 포함, 전국 유력 지역 일간지 26개사가 참여한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는 9일 오후 1시30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한국언론진흥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등과 공동으로 ‘자치분권 과제와 비전’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세미나는 본격적인 자치분권 시대 개막을 앞두고 지방자치법과 통합경찰법 전부 개정안 등의 조기 입법화 의지를 다지고 이를 위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미나는 1부 순서로 김중석 대신협 회장(강원도민일보 사장)의 개회사와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장,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장인 권영진 대구시장, 염태영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 이 의원의 인사말,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한 여·야 원내내표, 국회 상임위원원장의 축사로 막이 오른다.

이어 참석자들은 자치분권을 위한 결의문 채택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자치분권에 대한 의지를 다진다.

2부에서는 △안성호 한국행정연구원장의 ‘K방역과 강한 민주주의’ △최상한 경상대 교수의 ‘자치분권 입법과제 및 실현을 위한 추동전략’ △류한호 광주대 교수의 ‘자치분권을 위한 지역신문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발제가 진행된 뒤 이재은 경기도자치분권 위원장을 좌장으로 지정 및 종합 토론이 이뤄진다.

토론에는 미래통합당 김승수(대구 북구을) 의원, 민주당 박정·김영배 의원,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 전성환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사무총장, 제종길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사무총장이 나선다.

대신협 김중석 회장은 “자치분권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국정과제이자 시대정신이며 메가트랜드”라고 강조하며 “이번 세미나는 자치분권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