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구시교육청, 학원 방역 조인다

학원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동분사형 손소독를 피아노 건반에 분사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가 최근 새 감염원으로부터 발생하자 대구시교육청이 지역 학원을 대상으로 방역 강화에 나선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 학생이 밀집된 학원가를 중심으로 감염병 조기차단에 포커스를 맞춘다는 계획에서다.

실제 대구에서는 연기학원을 중심으로 확진사례가 발생했고 최근 광주지역에서는 학원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시교육청은 바이러스 전염병의 특성상 감염원의 연결고리 파악이 중요하다고 보고 학원 전파의 경우 경로 파악이 쉽지 않고 광범위하다는 판단에서 학원 방역시스템 강화에 힘을 쓴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교육청은 1만1천500여 명의 학원 종사자에게 소독제 지원과 함께 자동분사형 손소독(플루건)무상 대여 시스템을 실시한다.

또 수강생이 등원 전 자신의 건강 상태 확인과 코로나19 생활수칙 사항 등을 안내하는 자가진단 시스템을 운영 제한조치 대상 학원을 시작으로 점차적으로 도입한다.

핸디용 소독기 무상 대여는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세와 대구 연기학원에서의 집단감염이 발생한 상황에서 다소 느슨해진 생활방역에 긴장도를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최근 대구 연기학원발 감염병 발생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타 지역에서 산발적 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코로나19 사태의 장기전에 대비해 빈틈없는 학원방역시스템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