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부·울·경 국책사업 뒤집는 행위 중단하라

부·울·경 정치적 외압 중단하고, 국무총리에 중립 요구

대구 군 공항과 민간 공항을 함께 옮겨 건설하는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공동후보지인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의 모습. 연합뉴스


최근 부산·울산·경남 정치권에서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위해 국무총리실 검증위원회를 압박한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사회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하 추진단)은 12일 성명을 내고 부산·울산·경남은 김해신공항 검증의 정치적 외압을 당장 중단하고, 국무총리실에 검증위원회의 엄정한 중립과 공정한 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2015년 영남권 5개 시·도지사는 영남권 신공항 입지를 외국전문기관에 맡겨 결정하고 따르기로 합의했다.

당시 대구는 밀양을, 부산은 가덕도를 지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5개 지역 단체장의 합의로, 극단으로 치닫던 신공항 입지 갈등은 일단락된 바 있다.

추진단은 “입지와 관련한 여건 변화가 하나도 없는 상황에서 김해공항 확장이 아닌 가덕신공항 이야기가 지속적으로 오고 있는 것은 이해 불가”라며 “공항건설 같은 대규모 국책사업은 특정 정치권력의 입맛에 따라 좌지우지 되서는 안되며, 정권이 교체됐다고 국가 정책을 손바닥 뒤집듯이 한다면 국민들이 어떻게 정부를 믿고 국정을 맡길 수 있겠냐”고 꼬집었다.

이어 “김해신공항 검증작업이 막바지에 이르며 부산·울산·경남 정치권과 단체장들의 압박도 거세지고 있다”며 “신공항사업은 어떠한 정치적 개입도, 정무적 판단도 있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추진단 서홍명 집행위원장은 “현재 지역 언론 등에 지속적으로 검증위 내부 검토내용이 유출되고 있다. 국무총리실은 불필요한 논란을 불러일으키지 않도록 검증위원회 검증작업의 중립성·객관성·독립성 확보에도 철저를 기해야 한다”며 “우리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는다면 지역민들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