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무인민원발급기 큰 호응…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

영천시가 무인민원발급기를 활용한 비대면 민원처리 이용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사진은 시청 직원이 무인민원발급기를 소독하는 모습.
영천시가 무인민원발급기를 활용한 비대면 민원처리 이용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13일 영천시에 따르면 올 상반기 민원 발급 건수는 2만8천920건으로 지난해 상반기 9천359건 대비 이용률이 약 3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과 공적 마스크 대리 구매, 재난지원금·소상공인 지원 사업 신청 등에 필요한 증명서 발급 증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영천시는 시청 및 금호읍·동부동, 세무서, 영천역 등 지역 내 9곳에 10대의 무인민원발급기를 운영하고 있다.

무인민원발급기가 발급하는 민원서류는 주민등록 등·초본, 가족관계증명서, 토지대장, 농지원부, 국세증명, 교육제증명 등 총 86종이다. 발급비용은 관공서에 직접 방문하는 것보다 50% 저렴하다.

특히 시청 옥외 부스는 24시간 연중무휴로 운영해 시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앞으로도 무인민원발급기 정기 점검과 관리 및 적재적소에 배치해 비대면 행정서비스를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