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정재, 전국 최초로 자격유지 검사용 이동검사버스 첫 서비스 포항에서 개최

미래통합당 김정재 의원(포항북)은 13일 전국 최초로 운송업계의 숙원사업이던 자격유지 검사용 이동검사버스의 첫 서비스를 포항에서 열었다고 밝혔다.

자격유지검사란 65세 이상 사업용 운전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검사로 시야각, 신호등, 화살표, 도로찾기, 표지판, 추적, 복합 기능검사 등 총 7가지 검사를 진행, 적합·부적합 판정을 받게 된다.

그동안 택시, 화물 등 사업용 차량을 가진 65세 이상 운전자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는 자격검사소는 전국 15곳에 불과해 검사 대상자의 이동 불편이 주요 현안으로 꾸준히 지적돼왔다.

이에 김 의원은 올해 초 경북개인택시운송조합 등 택시업계와 ‘현안간담회’를 진행하고 곧바로 한국교통안전공단과 ‘긴급 업무보고’를 추진, 이동 불편사항 등을 전달했다.

당시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는 “올해부터 검사 대상이 되는 사업용 차량 운전자의 이동 편의 개선을 위해 이동식 검사 차량(버스) 2대가 새롭게 도입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이후 이동검사버스가 적시에 도입될 수 있도록 진행 상황을 수시로 점검, 버스 제작부터 시운전까지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하는 등의 노력을 했고 그 결과 첫 시연이 포항개인택시충전소에서 열리게 됐다.

김 의원은 “그동안 택시, 화물 등 운송업계의 숙원사업이던 자격유지 검사 대상자의 이동 불편을 해소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의 고충과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끊임없이 소통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