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곽상도, 윤미향 사건 참고자료 서부지검 제출하며 신속철저 수사 촉구

위안부할머니피해진상규명TF(윤미향TF) 팀장인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서부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이날 곽 의원은 검찰에 정대협·정의연 횡령 의혹 사건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이 13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등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서부지검을 방문해 자체적으로 입수한 수사 관련 참고자료를 제출하고 신속·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곽 의원은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의 위원장을 맡고 있다.

곽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30분께 같은당 윤창현 의원과 함께 서울서부지검을 방문해 “윤미향 사태 68일이 지난 지금도 윤미향 당사자에 대한 소환조사 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어 검찰 인사를 앞두고 수사가 지지부진한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저희들이 지난번 입수한 자료들을 넘겨 수사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생각으로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의연이) 돈을 얼마나 모았는지 소식지 같은 데 기재해놓은 게 있다”며 “그러다 갑자기 전부 은폐를 했는데 검찰에서 이런 자료를 다 찾았는지 저희로서는 의문이 든다. 이에 자료를 갖다주고 수사를 더 빨리 진행해달라 독촉하기 위해 찾은 것”이라고 부연했다.

곽 의원 등은 이날 △정대협·정의연이 모금한 82억 원 후원금 내역과 증빙자료 △길원옥 할머니 통장내역 △윤미향 의원 개인계좌 현황 △윤미향 의원이 현금으로 매수한 부동산 등기부등본, 안성쉼터 등기부등본 △정대협·정의연 단체 후원금, 정부보조금을 활용해 윤미향, 가족, 주변인들이 혜택을 받은 사례 △여성가족부 등 정부부처에서 제출한 자료 등을 검찰에 참고자료로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경순 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와 20분가량 면담을 끝내고 나온 곽 의원은 취재진 질문에 “후원금 내역이 방대해 조사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구체적인 수사 진행상황은 밝히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에 제공한 자료들이 수사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수사결과가 조속한 시일 내에 도출되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5월 대구 기자회견 이후 여러 단체들은 정의연과 윤 의원 등을 기부금품법 위반·사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윤 의원이 안성 쉼터 건물을 매입하는 과정에 위법성이 있었는지, 법인이 아닌 개인 명의 계좌로 모금 활동을 하는 과정에서 이를 사적으로 유용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검찰 측은 윤 의원 소환 일정에 대해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피의자 소환에 관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